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고] 위기의 인삼산업 탈출구는 없는가?서산시의회 안원기 의원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1.08.19 06:51
  • 댓글 0
서산시의회 안원기 의원

지난 7월6일 충북지역 인삼농가들이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가격 폭락 대책을 위한 인삼농가 결의대회'를 열고 정부에 인삼산업에 대한 대책 마련을 요구하였다.

1970년대 후반까지 세계 인삼시장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해 왔던 고려인삼의 서글픈 현주소다.

어떠한 이유에서 농부들이 삽자루 대신 시뻘건 현수막을 들고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시위를 해야 했을까?

농림축산식품부의 '2018년 인삼통계자료집'에 따르면 2018년 인삼 재배농가는 20,556호로 2010년 23,857호 보다 13.8%, 재배면적은 15,452ha로 2010년 19,010ha보다 18.7%, 생산량도 23,265t으로 2010년 26,944t보다 13.6%정도 줄었다.

반면에 수출량은 7,512t으로 2010년 3,712t 보다 102.3%나 늘었다.

15일 기준 금산수삼센터에서 거래된 가격동향을 보면 수삼 10뿌리 기준 750g 당 3만원으로 지난해(3만7400원) 같은 시기보다 24.6%나 낮다.

재배면적과 생산량이 줄고 수출은 늘었는데 가격이 폭락한 것이다.

내부적으로 그 원인을 살펴보면 지속적인 재고량 증가와 소비침체에서 기인된 것이다.

수삼판매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던 인삼축제가 코로나19 등으로 중단된 것도 수삼가격 폭락의 원인중 하나겠지만 소비자들이 수삼에서 홍삼으로 소비패턴이 변한 것이 주요 원인이다.

이제는 수삼을 사와서 달이거나 꿀에 절여 먹으려 하지 않는다.

번거롭기 때문이다.

가볍고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홍삼제품을 원하는 것이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수요패턴의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서 홍삼제품을 세분화해서 개발해야 한다.

소비 지출에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MZ 세대 등 젊은 세대와 연령별 맞춤형 전략 제품도 개발해야 할 것이다.

정부의 역할도 중요하다.

인삼의 가격폭락 원인중 하나는 재배물량의 정확한 수치의 부재에서 기인한다.

인삼가격 폭락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생산량 예측의 불확실성에 기인한다.

 '인삼산업법' 제4조[경작신고]를 보면 경작신고가 의무조항이 아닌 임의조항으로 되어 있다.

이로 인해 전체 인삼 재배량의 30% 정도가 파악이 되지 않고 있다.

인삼 생산량의 수급조절에 실패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인삼경작신고의무제'가 시행되면, 2015년에 출범했지만 아직도 무임승차 논란이 많은 '인삼자조금'의 거출규모가 확대되고 집행도 원활해져 인삼산업 부흥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현재 인삼산업은 인삼가격의 하락과 외국인 노동자들의 입국이 제한되면서 인건비가 상승하고 자재가격도 올라 삼중고를 겪고 있는 실정이다.

인삼의 종주국인 우리 대한민국 인삼산업이 벼랑 끝에 몰려있는 지금, 정부당국과 국회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대처로 다시 한 번 전 세계에 우뚝 설 수 있는 인삼으로 거듭나길 기대 해 본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추석명절 맞아 다중이용시설 선제적 방역 나서
추석명절 맞아 다중이용시설 선제적 방역 나서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 '서산 ~ 태안 고속도로' 반영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 '서산 ~ 태안 고속도로' 반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