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우보 민태원 학술제' 성황리 열려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1.10.25 14:38
  • 댓글 0

청춘예찬의 작가 우보 민태원 학술제가 지난 23일 문화회관 소공연장에서 우보 민태원 기념사업회(회장 김가연)가 주최하고 충남도·서산시 후원으로 열렸다.

청춘예찬 작가 우보 민태원 선생은 1894년 음암면 신장리에서 태어나 일본 와세다 대학을 졸업하고 조선일보 편집국장 등을 역임한 언론인이자 문인으로 유명하다.

이날 학술제에는 우보 선생의 외손자 김태상씨, 이연희 시의회의장, 김영수·김옥수·장승재 충남도의원, 조동식·유부곤 시의원, 언론인 등 지역인사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청년 연극인 김현진(26)씨의 청춘예찬 낭독을 시작으로 1부 개회식, 2부 학술세미나로 이어 졌다.

조규선 서산문화재단 대표이사가 좌장을 맡아 진행된 학술세미나는 정진석 한국외대 명예교수가 '언론인과 문인의 짧은 생애 민태원'을 발표하데 이어 김종회 문화평론가 '민태원 연구의 선 자리와 갈 길' , 신익선 문학평론가 '민태원의 청춘예찬에 나타난 청년정신 고찰' , 최수웅 단국대 문예창작과 교수 '이야기 전달자의 가치와 작가의 정체성' 4편의 논문이 발표됐다.

이어 패널로 이연희 서산시의회 의장, 편세환 서산문화원장, 한용상 한국예총 서산지회장, 김덕진 충청투데이 기자가 참석 열띤 토론이 벌어졌다.

김가연 우보 민태원 기념사업회장은 "지난해 이맘때 민태원 선생을 기리기 위해 발족된 우보 민태원 기념사업회를 향한 많은 분들의 무언의 신뢰가 있었기에 이번 학술제 개최가 가능했다" 며 "앞으로 청춘예찬의 고향 서산에서 우보 선생의 예술혼을 기리고 지역문화 발전을 이루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좌장을 맡은 조규선 서산문화재단 대표이사는 “한류가 세계인을 사로잡는 힘은 민태원 선생의 청년정신”이라며 “선사시대부터 찬란한 문명을 꽃피워온 서산을 한류의 중심, 문화의 중심으로 발전시켜 나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학술제는 우보 민태원 청년 문학상 제정 등 우보 민태원 선생 현양사업에 기념사업회, 지자체, 문단, 언론계가 유기적으로 협력하는 계기가 됐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충남도의원 초청 간담회' 개최
'충남도의원 초청 간담회' 개최
음암중학교, 한국 중·고 역도 선수권대회 메달 획득
음암중학교, 한국 중·고 역도 선수권대회 메달 획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