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완섭 서산시장 후보 출마 기자회견 가져3일 시청 브리핑룸…"'해뜨는 서산' 영광 되찾겠다"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2.05.03 10:41
  • 댓글 0

이완섭 전 서산시장이 국민의힘 서산시장 후보 경선에서 완승을 하고 3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6·1지방선거에 서산시장으로 나서는 출마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로써 민선 5기 재선거로 서산시장에 올라 민선 6기까지 6년 8개월 서산시장을 역임하면서 매듭짓지 못했던 주요 현안들을 다시 완성할 기회를 잡게 될 것인지가 지역 정가의 최대 관심사로 떠 올랐다.

이 후보는 첫 일정으로 "시민들과 공직자들의 열정적인 노력으로 많은 성과를 창출하며 시의 발전을 이루어내다, 7부 능선에서 후임 시장에게 바통을 넘기며 후임 시장이 잘해주길 기대했다. 그러나 시민들의 기대는 실망스러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며 출마의 변을 이렇게 밝혔다. 

특히 이 후보는 "4년 전 큰 이슈였던 주요 현안들이 현재까지도 고스란히 그 모습 그대로 정체가 돼 있는 현실은 시민들의 실망감을 대변해 주고 있다. 이러한 현상들을 보면서 시민들은 추진력 있고 일 잘하는 시장을 기다리고 있다" 라고 강조했다.

이른바, 자신이 첫 단추를 끼었던 하늘길, 바닷길, 고속도로와 철길 연결 등 4대 교통망 추진과 관련, 특히 하늘길과 바닷길 등 사업은 포기돼 있다.
 
국비가 투입되는 국가사업은 국가가 담당해야 한다며 양치기 소년 그만하고 국가의 사업은 국가가 하도록 하자고 간부회의에서 언급 후에는 해당부서까지 해체했다가 2년 전 다시 추진한 민선 7기 서산시의 비전 없는 행정을 우회적으로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역동적이던 서산이 지난 4년 동안 정체의 늪에 빠진 듯 무기력한 모습이라는데 주저하지 않는다. 특히 공론화 뒤에 숨어 책임을 회피하고 사업의 추진 속도를 늦추며 예산만 낭비하는 시정을 계속 봐야만 하느냐" 고 반문했다. 

이는 주요 사업들과 관련, '서산시공론화추진위원회'를 통해 많게는 2년, 상당 기간 사업은 지지부진해져 찬반 갈등만 깊어진 결과를 낳게 되고 시청사 이전 또한 취임 1년 이내 결정을 하겠다고 한 공약은 코로나19 핑계와 공론화 뒤에 숨어 무엇하나 제대로 추진한 게 없다며 시 발전 역행을 에둘러 지적했다.

3선 도전장을 낸 이완섭 국민의힘 서산시장 후보는 "'시민들에게 드리는 약속' 으로 미래 서산시를 위한 15개 조항의 '서산시 아젠다'를 제시했다.

▲기업 하기 좋고 일자리 많은 도시, ▲농어민이 행복한 농촌, ▲살맛나는 서해안 중심도시 건설, ▲활력 넘치는 지역개발사업 추진, ▲아이 낳고 잘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 ▲어르신의 편안한 노후, ▲건강과 레저, 의료와 생활복지 확충, ▲문화예술 인프라 확충, ▲공연과 전시회 풍성한 도시, ▲오감 만족 관광인프라 구축, ▲다양한 관광 컨텐츠 개발 ▲자영업과 소상공인 청년의 기를 살려드리고, ▲신성장 산업도시 건설, ▲인재 육성과 명품 교육도시 ▲희망을 일구며 즐겁게 일하는 공직사회 조성 등을 공약으로 약속했다.

특히 이 후보는 "통합과 화합의 서산을 통해 행복하게 변화된 시로 반드시 만들어놓겠다, 이러한 담론을 담아 조례로 제정이 돼 교황청 등 세계에도 잘 알려진 통합브랜드인 '해 뜨는 서산'의 영광을 반드시 되찾을 것" 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이 후보의 출마 기자회견문 발표에는 함께 출마하는 도의원, 시의원 등 예비후보들이 모두 참석해 원팀을 과시하며 시민들과 유권자들에게 인사를 했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