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고] '벌침'과 '아나필락시스'충청남도서산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신재복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3.06.05 10:20
  • 댓글 0
충청남도서산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신재복

 

중학생 때의 일이다.

큰아버지께서는 의학도의 꿈을 접고 오랜 세월 교직 생활을 하셨다. 

하지만 유년 시절의 장래 희망에 미련이 남으셨는지, 민간요법을 체득하는 것에 심취하셨다.

그 중에서도 유독 '벌침'에 크게 매료되셨는데, 신뢰할 수 없는 책들을 여기저기서 참고하여 나름의 벌침 기술을 습득하셨다.

그리고 그의 치료법의 실험 대상은 언제나 아내인 큰어머니가 되곤 했다. 

하루는 큰어머니가 습관처럼 자신의 오십견을 투덜대자, 큰아버지는 자신이 잡아둔 벌을 이용해, 큰어머니의 어깻죽지 몇 군데에 벌침을 놓았다.

머지않아 큰어머니는 전신에 가려움과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119 구급차를 타고 지역 응급실로 실려가셨다.

큰아버지와 더는 같이 못 살겠다고 울음보를 터트린 큰어머니는 이렇게 말씀하셨다.

"아니 글쎄! 저 양반이 응급실에서 뭐라고 했는지 알아? 이제 감 잡았으니 다음에는 다른데 놓을 거라고 하더라니까!"

실제로 응급실에서 근무하다 보면 벌침에 수상하여 내원하는 환자를 흔히 만날 수 있다.

또한 알레르기 반응에 의해 두드러기와 유사한 형태의 가려움, 부종, 발적, 심한 경우 전신 반응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응급실에 내원하여 이러한 증상을 가라앉히기 위해서 항히스타민제와 스테로이드제제, 진통 소염제 등을 처방하는 것은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또한 지속적인 독성 물질의 주입을 막기 위해 벌침도 반드시 제거해야 한다.

물론 대부분 이차 감염으로 이어지지 않으므로 항생제를 함께 처방하는 경우는 드물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아나필락시스 반응' 으로 이어지는지가 중요하다. 

응급실에 벌에 쏘여서 가 본 적이 있는 사람들은 간호사나 의사가 "숨이 차지는 않으세요?" 라고 묻는 질문을 받아본 적이 있을 것이다. 

아나필락시스란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알레르겐이 IgE라고 하는 항체를 감작 시켜 비만세포 등을 활성화시키는 과정에 의해 생기는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이다.

전신의 혈관이 이완되어 혈압이 떨어지고 맥박이 빨라지며, 기관지 수축과 부종 등으로 이어져 호흡곤란으로까지 발전한다. 

의사로서 급박한 상황에 환자와 보호자에게 아나필락시스를 설명하려면 간단히 "알레르기 반응이 너무 심해서 전신 반응이 생기고 온몸에 혈관이 다 늘어나고 목도 부어서 숨쉬기 어려워지는 거예요" 라고 설명하게 되는 것이다. 

알레르기 반응이나 아나필락시스 반응은 비단 벌침뿐만이 아니라 해산물이나 땅콩, 복숭아 같은 음식이나, 흔히 쓰는 응급실의 의약품에 의해서도 발생한다.

실제로는 어떠한 약물로도 유발이 가능하며, 글러브나 콘돔과 같은 라텍스 제품에 의해서도 발생 가능하다.

감기 증상으로 병원에서 진통제를 한 대 맞았을 뿐인데 혀가 잔뜩 부어오르더니 기도를 막아 호흡 곤란과 의식 소실을 주소로 응급실에 실려온 중년 여성도 있었다.

이러한 응급상황에서는 기관 삽관하여 기도를 확보하고, 수액 처치를 할 뿐 아니라 앞서 말한 히스타민이나 스테로이드 제제에 앞서, 에피네프린이라는 약도 적정한 용량을 써야 한다.

119구급대가 의료 지도를 받아 환자 허벅지에 냅다 꽂는 에피펜 이라는 도구도 같은 성분의 약이다. 

하루는 같이 근무하는 간호사가 "저도 해산물 알레르기가 있더라고요" 라며 자신의 일화를 소개한다. 

어린 시절 양념 게장을 먹기만 하면 입술이 퉁퉁 부어올라, 매운 음식을 많이 먹어서 그런 줄 알고 자신이 매운 음식을 잘 먹는다며, 소위에 목숨을 걸었던 자신의 무지가 섬뜩하게 다가오는 것이다.

자신이 식중독에 걸린 것은 아닌가 하고 오는 환자들 가운데 꽤 많은 수가 알레르기 반응이다.

현대에 수많은 물질과 접촉하고 사는 우리는 자신이 무엇의 알레르기가 있으며, 그게 얼마나 자신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지 알지 못한다.

그러니 굳이 벌침을 꽂아 자신의 면역 반응을 시험해 보는 일 따위는 필요 없을 것이다.

불연히 가려움이 발생한다면 숨이 차오를 때까지 지체하지 말고 119에 신고하여 응급실을 방문해야 한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이완섭 서산시장, 추석 명절 비상 근무자 격려에 나섰다
이완섭 서산시장, 추석 명절 비상 근무자 격려에 나섰다
이완섭 시장, 김태흠 충남도지사와 추석맞이 동부전통시장 '방문'
이완섭 시장, 김태흠 충남도지사와 추석맞이 동부전통시장 '방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