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시의회, 대산공단 사고현장 '방문'한화토탈 등 사고현장 찾아 철저한 원인 규명과 특단의 대책 마련 주문
  • 전인철 기자
  • 승인 2019.05.27 14:41
  • 댓글 0

서산시의회(의장 임재관)는 27일 최근 3건의 사고가 발생한 대산공단의 사고현장을 방문했다.

시의회는은 최근 유증기 유출 사고 등 안전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한화토탈, 그린케미칼, 현대케미칼을 방문해 사고경위와 대책을 청취하고 사고현장을 직접 둘러봤다.

의원들은 회사 관계자로부터 현황보고를 받은 후 후속처리에 대한 의견을 전달했다.

의원들은 "이번 사고로 600명이 넘는 지역주민들이 어지럼증과 구토증세 등을 호소하며 병원치료를 받은 만큼 피해주민에 대한 합당한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 고 말했다.

이어 "잦은 사고는 대형 화학사고의 전조 증상일 수 있다며 최근 3년간 발생한 20여건의 사고를 엄중히 받아들여 단순한 사고처리에만 그치지 말고 시설 전반에 걸친 안전점검과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 달라" 고 요청했다.

임재관 의장은 "최근 대산공단에서 다수의 안전사고가 연이어 발생해 시민들을 불안에 떨게 만들고, 시의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혔다" 며 "대산공단 입주 기업들은 시민들과 상생하는 자세로 시민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서산시가 될 수 있도록 책임감있는 자세를 보여 달라" 고 강조했다.

한편 시의회는 지난 17일과 18일 유증기 유출사고 발생 이후 대산공단 입주 기업에 대한 전면적인 안전점검과 특단의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 한 바 있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시의회, 군용비행장 소음대책위원회와 간담회 개최
시의회, 군용비행장 소음대책위원회와 간담회 개최
소방서,
소방서, "구급대원 폭행 더는 안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