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농식품유통분야 성과 '속도'쌀 ㈜본아이에프 연 250톤 전속 출하 성사…감자 롯데마트 120개 매장 입점 등
  • 전인철 기자
  • 승인 2019.07.17 07:24
  • 댓글 0
사진왼쪽 7월 5일부터 14일까지 대전 안영동 농협대전유통에서 열린 판촉행사, 사진오른쪽 지난해 11월 개최된 푸드플랜 시민설명회

최근 농산물 가격하락과 소비 부진으로 지역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 서산시가 농식품유통분야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내고 있다.

맹정호 시장은 금년 1월 농식품유통과를 신설하고 지역 농특산물의 안정적인 판로 확보와 지역먹거리 선순환체계 푸드플랜 구축을 추진해 왔다.

농식품유통과에서는 지난해 10월 대전 서구를 찾아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직거래 장터를 열었으며, 지난 6월에는 경기 김포농협 하나로마트에 33㎡ 규모의 특산물 전문매장을 오픈하는 등 대도시와의 협력 기반 구축을 위한 노력으로 가시적인 성과들을 만들어 내고 있다.

먼저 본죽으로 유명한 ㈜본아이에프와 연간 7억원 규모의 쌀과 찹쌀의 전속출하를 성사시켰다.

본죽은 전국에 1,800여 가맹점을 보유한 대형 프렌차이즈 업체다.

또한 틈새시장 확보를 위해 접목선인장의 유럽 수출을 본격화하고, 호주에 냉동딸기를 수출하는 등 전년 동기 대비 230% 증가한, 92억원의 수출실적을 기록했으며, 11월에는 뜸부기쌀의 뉴질랜드 첫 수출도 확정해 놓고 있다.

지난 6월부터는 가격하락과 소비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마늘, 양파, 감자의 판촉활동에도 동분서주하고 있다.

롯데마트 전국 120개 매장과 농심, 오리온 등 굴지의 식품업체에 1,040톤, 15억원 상당의 감자를  납품하는 성과도 올렸으며, 가격 하락폭이 큰 양파 1,800톤(6억 3천만원)도 동남아 수출로 연결하고, 대도시 판촉행사도 개최했다.

또한 서산시·충청남도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지역농산물 팔아주기 운동을 추진해 2천만원 상당의 지역농산물을 판매했으며, 지난 주말 개최된 서산6쪽마늘축제에서도 지역농특산물 판매장을 운영해 3억 2천만원 상당의 농산물을 판매했다.

본격 운영 2년차를 맞은 시 직영 학교급식지원센터도 안정 궤도에 올랐다는 평가다.

100여 농가로 쌀, 구근류, 엽채류, 버섯류 등 4개 출하회를 육성해 지역 농산물 사용 비율을 60%까지 끌어 올렸고 연내 80%까지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맹 시장이 공약으로 걸고 추진 중인 지역먹거리 선순환체계 푸드플랜 구축도 농식품부 공모를 통해 정부지원 A등급 지자체로 선정되어 연구비와 조직화에 국비 8천만원을 확보했으며, 교육과 컨설팅, 관련 패키지 사업의 우선 지원도 약속 받는 등 빠른 속도로 추진되고 있다.

현재, 용역사 선정이 완료 단계에 있어 7월 하순부터 민관 거버넌스 운영, 시민 공청회 등 다양한 사업들이 본격 추진 될 전망이다.

임종근 시 농식품유통과장은 "상반기 성과는 농민들과 직원들이 함께 소통하고 노력해온 결과" 라며 "앞으로도 제값 받고 판매할 수 있는 안정적인 판로 확보를 통해 더 잘사는 농촌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시의회, 군용비행장 소음대책위원회와 간담회 개최
시의회, 군용비행장 소음대책위원회와 간담회 개최
소방서,
소방서, "구급대원 폭행 더는 안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