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균형발전사업 지원대상지…'부석·팔봉·운산·고북' 선정2022년까지 지역별 총 30억원 지원
  • 전인철 기자
  • 승인 2019.11.11 06:37
  • 댓글 0
지난 8일 서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시 균형발전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서산시는 지난 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시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김현경 부시장) 회의를 통해, 균형발전사업 대상지 4개소(부석면, 팔봉면, 운산면, 고북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시 균형발전사업은 맹정호 시장의 핵심 공약 중 하나로, 지역 간 불균형 해소를 통해 시 전체의 경쟁력을 높이고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킴으로써, 지역발전의 선순환 구조를 확립하고자 마련된 제도이다.

이를 위해, 시는 충남연구원의 정책자문을 받아 2018년 12월 균형발전사업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올 해 4월에는 관련 조례를 제정했으며, 지난 6월부터는 시민사회, 학계, 정계 등 다양한 구성원이 참여하는 '균형발전위원회(이하, '위원회')를 발족해 지원대상지 선정을 논의해 왔다.

위원회에서는 공정하고 객관적인 지표설정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인구증가율 ▲고령화율 ▲취업기반 ▲사회기반시설 ▲보건 및 복지서비스 ▲소득수준 등 다양한 분야의 지표가 고루 포함될 수 있도록 했고, 그 결과 8개 분야 20개 지표를 선정해 평가에 임했다.

또한, 각계각층으로 구성된 위원의 판단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정성평가도 반영하여 대상지 선정이 균형 있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그 결과, 부석면, 팔봉면, 운산면, 고북면이 선정지표와 위원평가에서 고른 득점을 받아 이날 위원회 의결을 통해 지원 대상으로 최종 선정됐다.

앞으로 시는, 생활기반 확충, 지역소득증대 및 일자리 창출, 지역경관 개선 등을 막론하여, 지역주민들이 실질적으로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이고, 이를 위해 어떤 사업을 추진해야할지를 스스로 결정할 수 있도록 크고 작은 회의와 토론회 등을 통해 이를 구체화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맹정호 시장은 "18만여 시민이 지역에 구애없이 높은 수준의 삶의 질을 누리도록 하는 것은 지자체의 사명" 이라며 "본 사업이 지역의 발전을 위한 씨앗이 될 수 있도록 해당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당부드린다" 고 말했다.

한편, 균형발전사업은 2020년부터 기본계획 및 실시계획 수립 등을 통해 본격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시는 선정된 지역에 각각 30억원의 예산을 지원할 방침이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성일종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국정감사 우수의원' 선정
성일종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국정감사 우수의원' 선정
(주)해든화장품과 '업무협약' 체결
(주)해든화장품과 '업무협약' 체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