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자치 시범사업 본격화총 44개 사업…1억 3천만원 규모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0.03.26 09:14
  • 댓글 0
동문2동에서 소규모 주민자치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서산시가 주민 스스로 마을의 사업을 발굴, 계획, 집행하는 자치 시범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시는 올해 1억 3천만원을 들여 13개 읍면동 주민자치위원회를 대상으로 자치 시범사업을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주민자치위원회별 평균 1천만원이 지원되며 사업 분야는 각 지역의 특성이 반영된 자치교육, 문화예술, 환경복지, 지역발전 등이다.

시는 내용 적합성, 주민참여 계획, 사업 지속성 여부 등을 검토해 총44개의 사업을 선정했으며 일회성 행사 등은 제외했다.

선정된 사업은 문화예술 13건, 자치교육 12건, 지역발전 11건, 환경복지 8건으로, 다문화가족 문화캠프, 고향사랑 걷기대회, 문화쉼터 운영, 찾아가는 영화제 등 각 지역의 특성을 살린 사업들이 포함됐다.

시는 사업비를 이달 중 각 주민자치위원회에 지급할 예정으로 주민자치위원회는 지급받은 예산을 각 사업에 투자하게 된다.

주민자치위원회 자치 시범사업은 시가 올해 처음으로 마련한 '주민세 환원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시가 거둬들이는 주민세를 주민들이 직접 마을사업에 사용하도록 하는 사업으로 시는 올해 3억 1천만원 규모의 주민세 환원사업을 벌인다.

김종길 시민공동체과장은 "주민의 자발적 참여와 협력을 바탕으로 주민주도형 사업 기반을 마련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며 "지역의 문제를 주민 스스로 해결하는 주민자치의 새로운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