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맹정호 시장, 마늘 산지폐기 현장 방문해 상황 점검하고 농민 위로난지형 마늘 83.4ha 산지폐기, 충남도 전체 산지폐기 면적 145ha의 57%에 해당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0.06.01 08:19
  • 댓글 0
맹정호 시장이 마늘 산지폐기 현장을 방문해 상황을 점검하고 농민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시가 본격적인 마늘 수확기를 맞아 과잉 생산에 의한 시장가격 하락이 예상됨에 따라 마늘 가격 안정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시는 5월 말까지 관내 재배면적 946ha의 약 10%에 해당하는 난지형 마늘 83.4ha(1,114톤)를 산지폐기 했다고 밝혔다.

이는 충남도 전체 산지폐기 면적인 145ha의 57%에 해당하는 규모로, 서산시는 타시군보다 발 빠르게 대응해 정부의 긴급 산지폐기에 앞서 계약재배농가에 대해 3월16까지 1차 산지폐기(32.8ha/438톤), 5월22까지 2차 산지폐기(20.8ha/278톤)를 실시했으며, 3.3㎡당 9,340원을 보상할 예정이다.

또한, 계약재배에서 소외된 비 계약포전에 대해서도 5월말까지 3차 산지폐기를 실시해 29.8ha, 398톤을 폐기했으며, 1kg 2,023원의 생산비를 적용해 3.3㎡당 8,010원(농가수취 가격)을 보상할 계획으로, 이는 현재 산지 포전 거래 가격인 3.3㎡당 6,000원 ~ 7,000원보다 높은 가격이다.

30일 부석면 산지폐기 현장을 방문한 맹정호 시장은 “과잉 생산된 마늘의 판로 확보를 위해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 대형마트 소비판촉전 등 다양한 방법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가격하락 시에도 농민들께서 불안해하지 않도록 계약재배 및 수입보장보험 가입확대 등 예방적 차원의 안정적인 수급대책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제4회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제70주기 합동 추모제' 개최
'제4회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제70주기 합동 추모제' 개최
교육지원청, '행복지원장학' 실시
교육지원청, '행복지원장학' 실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