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가야산 옛절터 이야기길 조성사업 기본설계용역 성과보고회' 개최지난 24일 서산시청 중회의실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0.07.27 08:10
  • 댓글 0
지난 24일 서산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가야산 옛절터 이야기길 조성사업 기본설계용역 성과보고회'

서산시에 최신트렌드가 반영된 이야기 있는 등산로가 2022년 조성될 전망이다.

시는 지난 24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시 관계자와 불교단체, 유관기관 등 16명의 대표가 참여한 가운데, 가야산 옛절터 이야기길 조성사업 기본설계용역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가야산 옛절터 이야기길 조성사업'은 가야산에 숨겨진 옛절터를 찾아 그 숨겨진 이야기를 배경으로 산행을 즐길 수 있는 등산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또 가야산 관광벨트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옛절터의 삼국시대부터 근대까지 불교의 흥망성쇠를 함께한 숨겨진 이야기를 소개해 테마가 있는 등산로 조성을 목표로 한다.

용역사에 따르면 이야기길은 총연장 24.5km로 이 중 신설구간은 8.2km로 계획했다.

가야산의 23개의 대표적인 절터를 연결했으며, 중간 가마터 3개와 쉼터 3개소, 계곡 2개소를 경유하게 해 가야산의 숨겨진 다양한 경관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노선을 계획했다.

노약자와 등산이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옛절터 4개를 잇는 주제별 코스도 계획해 인근 주차장에서부터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가야산에 얽힌 불교이야기, 백제부흥운동 이야기, 민간전래 설화 등의 역사를 재미있게 풀어내 탐방객들이 경로별 이야기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도 접목한다.

특히, 주요 절터를 말끔히 정비해 색다른 명상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과 분위기를 조성하고, 쉼표 모양을 시설물 디자인에 접목해 이야기길 핵심 가치인 '쉼'의 감성을 더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시는 운치가 있는 계곡과 골마다 자생하는 상사화 군락지, 바위절벽 위 탁 트인 경관 등 가야산의 매력을 제공할 계획이다.

민간 주도의 명상 프로그램을 운영해 가족 단위, 단체 방문객들에게 명상체험 등 감성적 활동도 추가한다.

맹정호 시장은 "숲과 바다와 같은 비대면 여행지가 선호 받는 지금, 가야산의 숨은 보물인 옛절터를 이어주는 이야기길은 포스트코로나를 헤쳐 나갈 시의 대표적인 관광지가 될 것" 이라며 "지역관광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밝혔다.

한편, 가야산 옛절터 이야기길 조성사업은 맹정호 시장의 공약사항으로 가야산의 가치를 재조명 하고, 최신 관광트렌드를 반영한 후손에게 물려줄 중요한 자산으로 2022년을 조성될 계획이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제6회 아라메조형예술협회 정기전시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교육지원청, 인공지능(AI)교육 역량강화 직무연수 실시
교육지원청, 인공지능(AI)교육 역량강화 직무연수 실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