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성일종 국회의원, "국가보훈처, 현충일 행사에 천안함 유족 의도적 배제"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0.07.28 15:16
  • 댓글 0
천안함 유족들이 받은 양해문

미래통합당 국회 정무위 간사인 성일종 국회의원(서산·태안)은 28일 "올해 현충일 행사에 천안함 유족들이 초청받지 못한 것은 국가보훈처가 의도적으로 배제했기 때문" 이라고 밝혔다.

현충일을 앞두고 천안함 유족들은 국가보훈처로부터 "코로나19 감염증 예방을 위하여 부득이하게 선생님을 초청하지 못하게 되었다" 는 내용의 양해문을 받았다.

그동안 현충일 행사에는 2~3만명이 참석했으나, 올해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300명 규모로 참석인원을 제한했던 바 있다.

보훈처는 초청인원 중 천안함 유족 등 서해수호 유족들을 한 명도 초청하지 않아 행사를 앞두고 논란이 있었고, 이에 보훈처는 뒤늦게 천안함 유족들을 초청한 바 있다.

당시 보훈처는 천안함 유족들이 초청받지 못한 이유에 대해 "보훈단체들이 천안함 유족들을 추천하지 않았기 때문" 이라고 변명한 바 있다.

그러나 성 의원에 따르면 천안함 유족들이 초청인사 명단에서 빠진 이유는 보훈단체 탓이 아니라, 애초에 보훈처가 천안함 유족 단체에 초청인사 추천을 요청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성일종 의원이 보훈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현충일에 참석한 국가유공자 및 유족 201명은 총 17개 보훈단체에서 추천한 인사들이다.

이 17개 단체 중 14개는 '참전유공자예우 및 단체설립에 관한 법률'에 근거한 14개 공법단체인데, 나머지 3개는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 '5·18민주유공자유족회' , '5·18구속부상자회'로 모두 5·18 관련 단체들이었다.

이 단체들은 아직까지 공법단체가 아님에도 보훈처는 이 단체들로부터 초청인사를 추천받았다.

성 의원은 이에 대해 "보훈처가 5·18 관련 단체들에 초청인사 추천을 받은 것은 잘한 일이라고 본다. 당연히 그분들도 현충일 행사에 초청받으실 자격이 있다" 며 "다만, 5·18 단체들을 제외한 다른 비공법단체들을 모두 제외시킨 것은 이해할 수 없다. 천안함전우회, 천안함유족회 등 서해수호 유족단체도 많이 있는데 모두 제외되었다" 고 말했다.

이어 성 의원은 "올해 3월 천안함 10주기 행사에서 고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씨가 대통령에게 다가가 '누구 소행인지 말씀 좀 해 달라' 고 하신 적이 있는데, 혹시 청와대와 보훈처가 이번 행사에서도 그런 일이 생길 것을 우려하여 천안함 유족들을 의도적으로 배제시킨 것은 아닌지 의문" 이라며 "천안함 유족들도 5·18 유족들과 마찬가지로 국가로부터 존중받을 자격이 있는 분들임을 보훈처가 잊지 않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제6회 아라메조형예술협회 정기전시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교육지원청, 인공지능(AI)교육 역량강화 직무연수 실시
교육지원청, 인공지능(AI)교육 역량강화 직무연수 실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