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해미 천주교 순례길 정비사업 완료대곡리 한티고개부터 해미순교성지 약 11.3km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1.03.17 06:11
  • 댓글 0
서산시 해미면 산수저수지 위치한 천주교순례길

서산시가 2016년부터 추진한 해미면 대곡리 한티고개부터 해미순교성지로 이어 지는 약 11.3km의 해미 천주교 순례길 정비사업을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해미 천주교 순례길은 1800년대 병인박해 등 천주교 박해 당시 내포지역의 수많은 천주교 순교자들이 해미읍성과 해미순교성지(여숫골)로 압송됐던 경로다.

이름이나 세례명을 남기고 순교한 132명의 신자가 기록으로 남아있으며, 기록되지 않은 1800~2100여 명 이상으로 추측되는 무명의 신자들이 처형당한 곳으로 알려졌다.

해미 천주교 순례길은 내포지역의 많은 순례길 중 순교터로 가는 마지막 순례길로 온갖 번뇌를 숭고한 의지로 승화시킨 의미있는 곳이다.

교황청은 이곳을 거쳐 순교한 신자들의 유해가 보존되어 있는 해미순교성지를 지난해 11월 국제성지로 지정했다.

선포일은 지난 3월 1일이다.

시는 지난 2016년부터 프란치스코 교황방문 기념 사업 일환으로 총사업비 24억원을 들여 해미 순례길에 대한 정비사업을 진행해 왔다.

노선 계획부터 해미순교성지 관계자와 협의해 추진했으며, 당시 압송로로 추정되는 경로 11.3Km를 선정해 탐방객들이 역사를 느끼며 걸을 수 있도록 정비했다.

특히, 산수저수지의 1.5km 구간은 수몰된 압송로 옆으로 소나무숲길을 따라 걸을 수 있도록 조성해 순례길의 백미로 꼽힌다.

중간중간 쉼터와 조형물, 이야기 안내판 등을 설치해 의미를 알 수 있게 했으며, 성지순례하는 방문객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해미순교성지 국제성지 지정은 시의 큰 낭보" 라며 "종교관광 콘텐츠를 접목한 지역관광 활성화를 통해 시의 숭고한 역사도 잊혀지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영상미디어센터, '프리미어교육' 실시
영상미디어센터, '프리미어교육' 실시
'해미읍성 직거래장터' 개장한다
'해미읍성 직거래장터' 개장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