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현대오일뱅크, 공업용수 재활용 관련 입장문 발표23일 보도자료를 통해…배출가스에 페놀화합물이 있는지 합동검사 제안을 검찰이 거부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3.08.23 20:26
  • 댓글 0

22일 서산시의회 환경특별위원회에서 공개한 현대오일뱅크의 페놀폐수 배출 문제와 관련, 이 회사가 "공업용수를 재활용하는 과정에서 어떠한 환경오염도 발생하지 않았다"는 강경한 입장을 제시했다.

이같은 입장은 지난 11일 검찰이 폐수불법배출 혐의로 이 회사의 전·현직 임직원을 기소한데 따른 것이다.

현대오일뱅크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미 사용한 공업용수에서 불순물을 제거한 재활용수를 폐쇄배관을 통해 대산공장내 계열사 설비로 이송·사용했다" 며 "방지시설을 통해 적법한 기준에 따라 최종폐수로 방류하였기 때문에 국민건강과 공공수역을 비롯한 환경에 어떠한 훼손이나 위해도 끼치지 않았다" 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서산시의회 환경오염대책특별위원회에서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의정부지방검찰청에서 지난 11일 현대오일뱅크 법인과 임원 등을 불구속 기소한 사실을 공개했다. 
 
의정부지검에서 배부한 보도자료에 의하면 현대오일뱅크는 2019년 10월부터 2021년 11월까지 폐수를 불법배출한 혐의로 그동안 수사를 해왔으며, 지난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수사결과를 밝혔다.

수사의 주요 내용은 현대오일뱅크가 대산공장 공업용수배출시설에서 나오는 오염물질을 대기중에 증발시키고 자회사인 현대OCI·현대케미칼공장으로 무단 배출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현대오일뱅크는 "폐수처리장을 통해 공공수역으로 최종배출되는 일반적인 개념의 폐수가 아니라 대산공장내 설비간 사용중인 공업용수" 라고 주장했다. 

또한 "상습적인 가뭄으로 농업용수 부족문제 또한 빈번히 발생하는 대산지역 상황을 감안할 때 공업용수 재활용은 공장의 정상적인 가동 뿐만아니라 지역농가와의 상생을 위해서도 불가피한 대안이었다" 며 "공업용수를 재활용 하면 각 법인의 사업장이 공업용수를 개별적으로 사용한 후 처리∙배출할 때 보다 물사용 총량을 줄여 국가적인 자원절약에 기여하게 되고 또한 공업용수를 재활용한 만큼 최종적으로 배출되는 폐수의 총량도 줄이는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 고 밝혔다.

특히, 공업용수 재활용과정에서 대기중으로 오염물질을 증발시켰다는 혐의에 대해서도 "냉각과정에서 투입하는 다량의 가성소다와 제올라이트 촉매가 각각 냉각수에 포함된 페놀을 석탄산나트륨으로 중화시키거나 흡착한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검증했다" 고 반박했다. 

이와 함께 "해당 고도화설비의 배출가스에 페놀화합물이 없음을 입증하고자 검찰에 합동검사를 제안했으나 검찰이 거부한바 있고, 따라서 당사가 페놀화합물이 포함된 배출가스를 배출했다는 것이 입증된 바도 없다" 면서 "검찰의 거부로 부득이 자체적으로 측정하여 얻은 불검출 결과를 검찰에 제출했지만 검찰은 이를 인정할수 없다는 입장이었다" 라고 덧붙였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이완섭 서산시장, 추석 명절 비상 근무자 격려에 나섰다
이완섭 서산시장, 추석 명절 비상 근무자 격려에 나섰다
이완섭 시장, 김태흠 충남도지사와 추석맞이 동부전통시장 '방문'
이완섭 시장, 김태흠 충남도지사와 추석맞이 동부전통시장 '방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