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의학칼럼] 갑작스러운 등이나 허리의 통증은 췌장암일까?충청남도서산의료원 5내과 김탁용 과장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4.02.05 16:52
  • 댓글 0
충청남도서산의료원 5내과 김탁용 과장

2023년 9월, 통계청에서는 '한국인의 2022년 사망원인 통계 결과'를 발표했다. 

1위는 암, 2위는 심장질환, 3위는 코로나19,  4위는 폐렴, 5위는 뇌혈관질환이다.

전체 사망자의 22.4%가 암으로 사망하였고, 이중 폐암이 사망률이 가장 높았고 간암, 대장암, 췌장암, 위암 순이었다. 

최근 증가 추세인 췌장암은 생존율이 가장 낮은 암 중의 하나이다.

진단 후 5년 내 상대 생존율이 13.9%에 그칠 정도이다. 

췌장암이 생존율이 낮은 이유는 췌장이 명치 깊숙한 곳, 등에 더 가깝게 위치해 초기 증상이 거의 없어 조기 발견이 어렵기 때문이다. 

그나마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통증 없는 황달, 소화 불량과 복통, 체중 감소, 당 수치의 이상, 등 통증이 알려져 있다. 

자고 일어났는데 등이나 허리 통증이 갑자기 생겼다면 췌장암을 먼저 의심해야 하는 걸까?

결론적으로 말하면 무조건 100% 췌장암이라고 단언할 수는 없다.

췌장암 발생률은 약 1만 명당 한 명꼴로 낮기 때문에 등이나 허리 통증이 있다고 해서 실제로 췌장암일 확률은 거의 없다고 볼 수 있다. 

병원을 찾는 사람의 대부분은 근골격 질환이나, 대상포진 같은 신경성 질환, 건강염려증, 드물게 심근이나 대혈관 이상 등 다른 원인이었다.

그러나 아래와 같은 증상과 함께 등과 허리 통증이 나타난다면 췌장암을 의심할 수 있다.

1) 50대 이상의 환자가 처음 당뇨병이 발생한 경우.

2) 당뇨 조절이 잘 되던 환자가 특별한 원인 없이 혈당이 갑자기 조절되지 않는 경우.

3) 특별한 원인 없이 체중 감소 및 식욕 감소가 지속되는 경우.

4) 피부 및 결막(눈의 흰자)이 노랗게 변하는 황달이 있는 경우.

5) 소변 색이 짙어지며 대변의 색이 회백색으로 변하는 경우.

6) 가족 (부모·형제·자매·자녀) 중 두 명 이상이 췌장암을 진단받은 경우.

또한 명확하게 밝혀진 췌장암의 원인에는 흡연이 있다. 

비만과 당뇨, 만성 췌장염도 발병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이렇게 췌장암으로 인한 등 통증이 발생하였다면 췌장암이 진행되어 3기 이상일 가능성이 높다.
 
막연히 등이나 허리가 아파서 췌장암을 검사하기보다는 췌장암과 관련된 다른 동반 증상의 유무를 파악하고, 췌장암 위험인자가 있는지 확인을 전문가와 먼저 상의하는 것이 중요하겠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석림초등학교, '함께 뛰며 즐거운 봄 스포츠클럽' 주간 운영
석림초등학교, '함께 뛰며 즐거운 봄 스포츠클럽' 주간 운영
보호대상 아동에게 생일 축하 선물 지원한다
보호대상 아동에게 생일 축하 선물 지원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