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이완섭 서산시장, 시민과 소통 나섰다지난 2일 문화회관 대공연장…취임 후 변화한 2년과 앞으로 미래에 대해 이야기 나눠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4.07.03 06:21
  • 댓글 0
이완섭 서산시장이 지난 2일 문화회관에서 취임 후 변화한 2년과 앞으로 미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완섭 서산시장이 2일 문화회관에서 '성장거점사업 현재와 미래'를 열고 시민과 소통에 나섰다.

이날 시민 1,0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이 시장이 취임 후 변화한 2년과 앞으로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대화는 약 2시간 진행됐으며, 조영구 방송인이 MC로 나서 대화를 이끌며, 자연스러운 분위기에서 격의 없는 대화가 진행됐다.

서산이 얼마나 어떻게 변화했고 어떠한 성장을 이뤘는지, 그리고 어떻게 나아갈 지를 참석자들과 공유하는 시간이 됐다는 평이다.

문화예술 거점이 될 가칭)서산시문화예술타운을 시작으로 서산의 지도를 바꿀 수석지구 개발 사업 등 다양한 주제가 오갔다.

특히, 5월 8일 충청권 최초 바닷길을 깨운 국제 크루즈선, 2028년 개항 목표로 추진 중인 서산공항, 2030년 개통 예정인 서산~영덕 간 고속도로 등은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생활 편의와 직결된 대각선 횡단보도와 서산 보훈의 품격을 높일 보훈수당 등도 시민들의 공감대 형성은 물론 앞으로의 기대감까지 이끌었다.

대화 중간중간에는 MC를 맡은 조영구의 특별 무대가 이어지며, 행사의 묘미를 더했다. 

이어진 대화에서는 서산 100년의 미래를 책임질 서산신청사에 관해 대화하며 시민들과 소통했으며, 그간 지지부진하다 추진 되는 자원회수시설에 대한 궁금증도 해소했다.

끝으로, 서산 호수공원 임시주차장 부지를 초록광장과 함께 복층주차장으로 조성하는 계획에 대해 큰 기대감과 함께 조속히 추진되길 바라는 응원과 함께 대화가 마무리 됐다.

이완섭 시장은 "대화를 통해 서산을 보다 이해하고 자부심을 갖는 시간이 됐길 바란다" 면서 "늘 시민의 입장에서 서산의 미래를 그려 나가겠다" 고 말했다.

끝으로 "서산의 현재는 튼튼하고 미래는 창창하다" 며 끝맺음 했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서산 '여름 테마파크'…20일 개장
서산 '여름 테마파크'…20일 개장
'2024년 청렴 라이브 콘서트' 개최
'2024년 청렴 라이브 콘서트' 개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