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성일종 국회의원 후보, '미래캠프' 개소식에 1만 여 명 운집지난 16일 주호영·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 서청원 전 한나라당 대표, 인요한 전 국민의힘 혁신위원장 등 참석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4.03.18 07:42
  • 댓글 0

국민의힘 성일종 국회의원 후보(서산·태안)는 16일 "저의 이번 선거사무소인 '미래캠프'의 개소식을 개최했다" 고 밝혔다.

이날 1호 광장에 위치한 성일종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이 개최됨에 따라, 성일종 후보의 선거사무소는 물론 서산 1호 광장 일대에 1만여 명이 운집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성 후보의 선거사무소에는 행사가 시작하기도 전부터 인파가 가득 차, 대다수의 내빈들은 선거사무소 안으로 들어가지도 못하고 그대로 발길을 돌리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성 후보의 선거사무소인 '미래캠프'의 선대위원장을 맡은 유광호 전 서산교육장은 환영사에서 "성일종 후보는 참 일 잘한다. 국회의원 체질로 태어났다. 일일이 잘한 것을 거론할 수 없을 정도" 라며 "전국 어디를 가도 국회의원 잘 뽑은 서산·태안 주민들 수준 높다고 칭찬한다" 고 말하며 "3선 배지를 꼭 달도록 도와 달라" 라고 호소했다.

인요한 전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성일종 후보는 굉장히 긍정적이다. 너무 좋은 분이다. 최고다. 남에게 신뢰감을 줘야 하는데 이미 다 얻은 것으로 알고 있다. 두 말하면 잔소리" 라면서 "전라도에는 '알아야 면장도 한다'는 말이 있다, 성 후보는 박식하다. 우리 하나하나가 성 의원의 얼굴이다. '나는 성일종이다' 라고 생각하고 말하셨으면 고맙겠다" 고 당부했다.

인 전 위원장은 그러면서 '싹 쓸어불어~!' 라는 전라도 사투리를 함께 외치며 인사를 마무리 했다.

이어 주호영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대구에서 새벽 6시 50분 차 타고 올라왔다. 왜 왔느냐? 제가 원내대표 할 때 성 의원이 정책위의장을 했다. 여당의 정책위의장이라는 것은 대단한 자리다. 국회 상임위원회 18개를 다 컨트롤하는 자리다. 정부 전체 부처를 조율하는 자리" 라며 "우리 충청도가 JP를 비롯해 큰 정치인을 많이 배출했다. 여러분이 성일종 후보를 밀어주시면 충남을 떠나 우리나라의 인물이 된다" 라고 강조했다.

이어 주 전 대표는 "성 후보는 우리나라에서 제일 정치 잘한다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응원해 달라" 고 호소하며 인사를 마무리 했다.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저는 경상도보다 더 먼 강원도 강릉에서 왔다. 성일종 후보를 정책위의장으로 임명했던 사람이 바로 저다. 엘리트 정치인이기 때문에 제가 모셨다. 제가 경험한 300명의 국회의원 중 최고" 라며 "성 후보는 힘이 있는 정치인이다. 성실하고 부지런하다. 탁월한 정치인이다" 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성 의원은 "윤석열 정부가 탄생하고 저를 제일 먼저 정책위의장으로 픽업해서 힘을 주시고 도와주신 분이 권 전 원내대표다. 우리 당에 큰 기둥 같은 분" 이라며 "두 분 (전) 원내대표가 서산에 오셨다. 박수를 보내달라" 고 말했다.

서청원 전 한나라당 대표는 "성일종 후보는 정말 제가 늘 잘 되길 기원하고 있다. 성 후보는 이 지역 국회의원을 넘어 전국적으로 이름이 알려진 인물이다. 저는 감히 재선 때 정책위의장이라는 것을 넘보지도 못했다. 여러분들은 큰 보석을 발견하신 것" 이라며 "성 후보는 제가 사랑하는 후배를 넘어서, 존경하는 후배" 라고 추켜 세웠다.

이어 성일종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인사말에 앞서 소개드릴 분이 있다. 얼마 전 뇌경색으로 쓰러지셨는데 저를 응원해 주시기 위해 병원에서 특별히 나오셨다" 며 태안군민 박모 씨를 소개했다.

이에 태안군민 박모 씨는 마이크를 잡고 "지난 1월 뇌경색이 왔는데 서산의료원 심뇌혈관센터에서 치료를 받았다" 며 "성 후보가 아니었으면 큰일날 뻔 했다" 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서산의료원 심뇌혈관센터는 성일종 후보의 의정활동 성과 중 하나로써, 지난해 9월 개소했다. 

현재까지 서산의료원 심뇌혈관센터에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고 치료받아 생명을 회복한 케이스는 30건 이상이다.

성일종 후보는 인사말에서 "정치하는 이유는 약자를 위한 것" 이라며 "힘 있는 사람은 다 알아서 할 수 있다. 약자의 편에서 일하겠다" 며 "이 뜨거운 열기를 잘 받아서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 서산·태안을 위해 정말 열심히 일하겠다. 겸손하면서도 진심을 다해 (서산·태안 주민의) 비서실장 역할을 하겠다" 고 강조했다.

또한 성 후보는 "대한민국과 서산·태안이 미래로 갈 수 있도록 여러분께서 함께해 달라" 며 "늘 약자와 어려운 사람들의 편에 서서, 그분들의 눈물을 닦으며 억울한 일을 풀어 드리겠다. 힘들어 하시는 분들의 손을 잡아드리겠다. 약자와 늘 동행하겠다" 라고 약속했다.

끝으로 성 후보는 진군의 북을 3번 울리는 퍼포먼스를 펼치며 행사를 마무리 했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는 주호영·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인요한 전 국민의힘 혁신위원장, 서청원 전 한나라당 대표, 홍상표 전 청와대 홍보수석, 조규선 전 서산시장, 진태구 전 태안군수, 김세호 전 태안군수, 강춘식 충남노인회장과 서산·태안 국민의힘 소속 지방의원 일동이 참석했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석림초등학교, '함께 뛰며 즐거운 봄 스포츠클럽' 주간 운영
석림초등학교, '함께 뛰며 즐거운 봄 스포츠클럽' 주간 운영
보호대상 아동에게 생일 축하 선물 지원한다
보호대상 아동에게 생일 축하 선물 지원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