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기업하기 좋은 도시 '자리매김'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1.02.19 05:46
  • 댓글 0
대산공단

서산시가 코로나19로 세계적 경기침체 가운데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
 
18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주)대열보일러 312억, (주)듀링 180억, 마성산업(주) 121억 등 22개 기업과 총 840여억 원의 신증설 및 이전 투자 유치 성과를 올렸다.

투자가 완료되면 390여 명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역시 기업 유치를 위한 총력전을 펼칠 준비를 마쳤다.

시는 20개 기업 유치를 목표로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 등 행·재정적 지원을 확대하고 우량 중소기업 및 유망 기업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유치활동을 벌인다.

우선 지능형 스마트공장 확산을 위해 관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제조 과정에 정보통신기술을 적용한 지능형 공장 지원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디지털경제로의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적 대응하고 관내 기업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산업단지 공공폐수 안정 처리 지원을 위해 오토밸리와 인더스밸리 산업단지에 지곡중계펌프장에서 대죽공공폐수처리장까지 매설된 폐수연계관로(22.5㎞) 기술진단도 실시했다.

2월부터 5천만 원을 투입해 관로 시설 개선도 추진한다.

또한, 명천․수석농공단지의 도로, 가로등, 관리사무소 등의 노후기반시설 개선에 3억 7천여만 원을 투입해 입주기업과 이용객의 안전과 이용편의를 도모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시는 △산업(농공)단지 입주기업 생산품 홍보책자 제작·배부 △입주기업 코로나19 애로사항 모니터링 △대산 임해지역 해수담수화 사업 △대산공단 폐수 통합처리시설 설치 △농공단지 관리 및 활성화 지원 조례 제정 등을 추진해 최고의 투자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맹정호 시장은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경기침체와 제조업 불황 속 우리 시만의 전략적 기업유치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고 밝혔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충남도의원 초청 간담회' 개최
'충남도의원 초청 간담회' 개최
음암중학교, 한국 중·고 역도 선수권대회 메달 획득
음암중학교, 한국 중·고 역도 선수권대회 메달 획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