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서산시민대학' 특별강연회 개최3일 시청 대회의실…허석 순천시장 초청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0.07.03 19:55
  • 댓글 0
3일 서산시청 대회의실에서 허석 순천시장을 초청 '서산시민대학' 특별강연를 개최했다.

서산시는 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시민들과 공무원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허석 순천시장을 초청해 '서산시민대학' 특별 강연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특별 강연회는 순천만 국가정원, 낙안읍성 등 서산과 비슷한 여건을 가진 순천의 사례를 통해 천수만과 가로림만을 가진 생태도시 서산의 미래를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갖기 위해 마련됐다.

순천은 지난 2018년 국내에서 6번째로 시 전역이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됐으며, 1호 국가 정원인 순천만 국가정원,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인 선암사 등 잘 보전된 생태가 지역경제를 살리는 생태경제도시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허석 순천시장은 '순천 서산에 묻다' 라는 주제로 순천만의 효율적인 보전과 지속가능한 발전 축인 순천만 국가정원을 탄생시킨 과정과 경험을 공유하고, 서산과 순천을 비교하며 서산의 미래에 대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허석 순천시장은 "순천은 시민들의 힘으로 습지를 보전하고, 순천만 국가정원을 만들어 지난해 관광객 1,000만명이 방문했으며,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중관촌 한국지사가 만들어 지는 등 생태를 기반으로 지역경제를 특화시켜 혁신성장을 도모하고 있다" 며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시민들의 참여 뿐만 아니라 제도와 정책이 뒷받침 되어야 하는 만큼 서산시민들과 공직자들이 힘을 합쳐 가로림만과 천수만을 가진 서산이 순천과 더불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생태관광지로 자리매김 하기를 기원한다" 고 말했다.

이어 맹정호 시장은 "오늘 이 시간이 '지속가능한 서산, 생태도시 서산' 으로 거듭나기 위해서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순천시 사례를 통해 무엇을 배워야 하는지 고민하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며 "순천만 국가정원을 롤모델 삼아 시에서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가로림만 해양정원을 자연과 사람, 바다와 생명의 조화로움이 실현되는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허석 순천시장의 첫 번째 강의에 이어 오는 8월 21일까지 순천시 전·현직 공무원, 생태환경운동가, 지역 활동가 등이 초청되어 생태·환경과 관련해 현장의 생생한 경험을 들려줄 예정이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성일종 국회의원, 태안 밀입국 재발방지법 대표발의
성일종 국회의원, 태안 밀입국 재발방지법 대표발의
"서산 대산항 관계기관 및 기업들이 머리를 맞댔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