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오늘은 자동차 화재 점검 하는 날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1.12.14 17:18
  • 댓글 0
서산소방서 예천119안전센터 금종훈 소방경

따사롭던 가을 햇살이 어느덧 저물고 겨울바람이 몸을 움츠리게 하고 귀차니즘(게으름)으로 인한 차량 점검에 소홀해지는 계절이 돌아 왔다.

코로나19로 인한 답답함을 국내 자동차 여행으로 풀려는 수요가 증가하면서 교통사고 및 차량화재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8월에 천안 지하주차장 출장세차 화재로 100억원대의 피해가 발생했고, 10월과 11월에도 고속도로, 아파트 지하주차장 화재 등 우리 고장에서도 차량화재가 자주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막대한 피해액과 손실을 가져오는 차량화재를 예방하는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첫째, 엔진룸을 주기적으로 청소해 주자.

엔진룸에는 자연스럽게 먼지가 쌓이고, 엔진의 뜨거운 온도에 의해 쌓여 있던 먼지가 발화 할 수 있으므로 주기적인 내부 청소를 해야 한다.

청소와 함께 누유부위 점검 및 전기배선 피복손상도 꼼꼼히 점검하고 배터리 점검도 잊지말고 점검하자.

둘째, 차량용 소화기를 비치하자.

차량화재를 발견하고 119에 신고를 해서 출동대가 도착하기까지 아무리 빨라도 5분내외의 시간이 걸리고, 차량화재 특성상 내부의 가연물과 연료탱크의 연료로 인해 급속하게 연소 확대 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특성 때문에 초기진압이 매우 중요하고, 차량용 소화기는 초기 화재진압에서 연소 확대를 저지하고 진압시간을 확보한다는 점에서 소방차 한 대와 맞먹는 위력을 가지기 때문에 차량에 소화기 비치는 필수다.

차량용 소화기는 진동과 온도에 큰 영향을 받지 않는 자동차 겸용이라는 표시가 된 제품을 구입하여야 하며, 위급 상황 시 잘 사용할 수 있게끔 평소 관리를 잘 해야 한다.

셋째, 침착하게 대처하자.

차량 화재를 인지하였을 때 즉시 갓길로 이동 후 시동을 끄고 차량용 소화기로 조기 진화를 한다.

하지만 무작정 보닛을 열었을 때 불길이 치솟을 수도 있으니, 손을 가까이 할 수 없을 정도의 열기가 느껴진다면 조기진압 보다는 즉시 119에 신고 후 신속히 대피해야 한다.

꼼꼼한 점검과 차량화재 대처법을 익혀 소중한 자산인 차량과 개인의 안전을 지킬 수 있기를 바란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음암면 주민자치회, 외국인 근로자와 함께 하는 '우리문화 나누기' 행사 개최
음암면 주민자치회, 외국인 근로자와 함께 하는 '우리문화 나누기' 행사 개최
서산해미읍성 축제에서 '임산부의 날' 캠페인 열린다
서산해미읍성 축제에서 '임산부의 날' 캠페인 열린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