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의학칼럼] 마약의 일상충청남도서산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신재복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3.09.07 15:18
  • 댓글 0
충청남도서산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신재복

"선생님, 전 아무래도 죽을 것 같습니다"

의대생 시절, 소아과 교수님께서 귀국행 비행기에서 생긴 일을 말씀해 주셨다.

한창 비행 중에 의사의 도움을 요청하는 '닥터 콜'이 울렸고, 교수님이 승무원들의 안내를 받아 환자 곁에 가보자 이미 환자는 가쁜 숨을 몰아쉬고 있었다.

그는 위의 말을 끝으로 격통과 경련을 수반한 끝에 미쳐 손쓸 새 없이 숨을 거두었다.

그는 소위, Body packer로서 마약을 담은 고무 봉투를 잔뜩 삼킨 채 운반하던 중이었는데, 몸속에서 고무가 터져 마약이 새어 나오자 심각한 중독 증상을 보이며 사망한 것이다.

​얼마 전, 인기 배우의 심각한 마약 중독 사건이 연일 보도되어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사실 연예인 뿐 아니라 젊은이들이 자주 찾는 클럽에서도 마약이 심심치 않게 거래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한국은 더 이상 마약 청정 국가가 아니라는 말조차 진부하게 들린다. 

마약은 사실 인류와 꽤나 뿌리 깊은 역사를 함께하고 있다.

신석기 시대 농경사회에 들어서면서부터 인류가 환각 버섯으로 추정되는 물질을 재배했다는 근거를 스페인 등지에 출토된 벽화에서 찾을 수 있다.

아직까지도 원시 수렵과 채집 환경을 고집하며 살아가는 피그미 족이 유일하게 재배하고 있는 작물이 대마라는 점도 놀라운 사실이다. 

양귀비의 즙으로 만든 아편은 그리스 신화 속 '대지와 풍요'를 관장하는 데메테르의 상징으로 로마시대에까지도 크게 사랑받는 작물이었다.
 
비록 기독교의 등장으로 금단의 대상이 되지만, 19세기에 이르러서는 영국이 식민지를 통치하고 중국을 지배할 목적으로 아편을 유통한 것이 아편 전쟁으로 이어졌고, 과학 혁명과 더불어 스코틀랜드의 의사 알렌산더 우드에 의해 피하 주사기가 개발되자 더욱 활개를 펴게 된 것만 보아도 인류와 마약은 불가분의 관계에 있음이 자명하다. 

그리고 아편을 농축하여 화학 약품을 첨가한 것이 모르핀으로서 응급실에서도 환자의 급성기 통증을 다스리기 위해 종종 사용하는 약물이다. 

똑같이 양귀비에서 출발하여, 화학 과정을 통해 효능과 흡수성을 높인 것이 아편, 모르핀, 그다음 단계로는 헤로인까지 이어 진다. 

헤로인은 미국 남북 전쟁 등에서 군인들에게 지급되었는데, 진통 효과가 탁월하여 3일 밤을 새우고 진군해도 피로한 줄을 몰랐다.

심각한 중독과 금단 증상을 보이기 시작해서야 헤로인의 위험성이 드러난 것이다.

한국의 모 배우에서 검출된 코카인은 남미에서만 서식하는 코카나무 잎에서 추출한 것으로 한때 코카콜라의 주원료로도 쓰였으나, 교감신경을 과다하게 흥분하므로, 합성 마약인 필로폰과 함께 엄격히 금지되고 있다. 

네덜란드에 가면 마리화나라고 불리는 대마초를 쉽게 구할 수 있다.

삼베를 만드는 자연 삼이 바로 이 대마인데, 암꽃에서 순도 높게 채취할 수 있다.

기분이 좋아지고 나른해지는 진정 효과를 보여, 고약한 냄새에도 불구하고 세계 각지에서 합법화된 논란의 마약이다.

중독성이 낮다는 것을 근거로 금지보다 통제를 택한 네덜란드의 헤도헨 정신과, 이미 술 만으로도 심각한 사회문제가 야기되고 있는 것에 대마까지 가세할 필요는 없다는 주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그 외에도 '노동을 사랑하다'는 뜻을 가진 각성 효과의 필로폰이나, 환각을 보게 하는 LSD, 행복감을 높여주는 MDMA 등 다양한 합성 마약이 탄생했다.

연예인들 사이에서는 의료용 프로포폴이나 졸피뎀을 남용하는 정황이 종종 포착되고 있다. 

이처럼 서로 다른 특색의 마약이 유통되고 있기 때문에, 증상만으로 마약 중독환자를 솎아내기란 쉽지 않다.

다양한 내과적 상황이나 신경학적 상태와 감별하기도 어렵다.

게다가 중독자 모두 소변이나 머리카락 검사에서 매번 약물이 포착되는 것도 아니다.

클럽에서 극도의 흥분 혹은 의식 저하 상태로 신고되었는데 고열이나 부정맥을 보였을 경우에는 의심해 볼 수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에서 정황만으로 환자를 마약 중독자로 몰아세울 수는 없는 노릇이다. 

​결국은 환자의 주변에서 환자에게 관심을 기울여주는 것이 선행되어야 한다.

설명되지 않는 이상행동을 반복한다거나, 주변에서 마약과 관련된 도구를 발견하는 것만큼 확실한 증거는 없다.

또한 병원에서 대증 치료하더라도 환자는 다시 심각한 금단 증상이나 자살 충동 등과 싸워야 하므로 지지적 기반의 환경이 우선 조성되어야 한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이완섭 서산시장, 추석 명절 비상 근무자 격려에 나섰다
이완섭 서산시장, 추석 명절 비상 근무자 격려에 나섰다
이완섭 시장, 김태흠 충남도지사와 추석맞이 동부전통시장 '방문'
이완섭 시장, 김태흠 충남도지사와 추석맞이 동부전통시장 '방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