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천수만에 '흑두루미' 70% 모여 장관 연출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4.03.06 08:09
  • 댓글 0

국제적 보호종이자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야생생물로 지정된 흑두루미(영명: Hooded crane)의 전 세계 생존개체 70%가 서산 천수만에서 확인돼 관심을 끌고 있다.

시는 5일 (사)한국물새네트워크와 공동으로 추진한 서산 천수만 흑두루미 동시 조사에서 간월호 동측에서 11,000개체, 서측에서 3,000개체 등 14,000개체가 관찰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 세계 흑두루미의 생존 개체 수가 2만 마리인 점을 감안할 때 70%에 해당한다.

이번 공동 조사는 서산 천수만에 도래한 흑두루미들의 개체수를 파악하고 조류인플루엔자 확산을 방지하기 흑두루미 분산 방법이 효과가 있는지 판단하기 위해 실시됐다.

 그 결과 흑두루미는 고북면 사기리 지역과 부석면 간월도리 지역 등 먹이 제공 지역을 중심으로 서식하며 천수만 전역에서 가족 단위의 소규모 개체가 관찰됐다.

(사)한국물새네트워크 대표 이기섭 박사는 “지난해, 일본 이즈미 지역과 전남 순천시에서 발생한 조류인플루엔자로 인해 전 세계 흑두루미 개체의 약 10%에 달하는 수가 폐사했었다”며 “이번 조사에서 흑두루미의 개체수가 거의 회복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시는 조류인플루엔자 등 전염병의 확산 방지를 위한 흑두루미 분산 방법으로 기존 고북면 사기리 지역뿐만 아니라 부석면 간월도리 지역에 먹이 주기를 나눠 실시한 것이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판단했다.

김종길 서산버드랜드사업소장은 "흑두루미의 분산을 위해 먹이 제공 지역을 다양화한 것이 효과를 내는 것 같다" 면서 "향후 무논 조성지역의 확대 및 서식 환경의 안정화를 통해 세계적인 흑두루미 도래지로서 서산 천수만의 위상을 강화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서산버드랜드는 (사)한국물새네트워크와 (사)한국조류학회 등 전문가 그룹과 지속적인 협력으로 서산 천수만에 대한 모범적인 관리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석림초등학교, '함께 뛰며 즐거운 봄 스포츠클럽' 주간 운영
석림초등학교, '함께 뛰며 즐거운 봄 스포츠클럽' 주간 운영
보호대상 아동에게 생일 축하 선물 지원한다
보호대상 아동에게 생일 축하 선물 지원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