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주민 친화적 '탄력순찰' 의미서산경찰서 해미파출소 경위 방준호
  • 전인철 기자
  • 승인 2019.02.11 10:54
  • 댓글 0
서산경찰서 해미파출소 경위 방준호

최근 들어 묻지 마 범죄 등이 확산됨에 따라 모든 사람들이 자신들이 범죄의 표적이 될 수 있다는 사회적 불안감으로 인하여 자신들의 안전보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이에 따라 경찰에서는 지역주민들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경찰관에게 순찰을 돌아 달라는 요청을 받고 순찰하는 일명 '주민밀착형 순찰활동' 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 주민밀착형 순찰활동' 이란 기존의 공급자 위주의 일방적 순찰방식을 탈피하고, 주민이 요구하는 맞춤형 순찰방식의 패러다임 전환으로 주민이 원하는 지점, 시간을 반드시 순찰 계획에 반영하여 순찰함으로써 주민체감 안전도 향상은 물론 주민들의 요구에 부응하는 순찰방식이다.

특히 여성 안심귀갓길, 아파트 부근 산책로, 외국인 밀집지역, 공원 화장실, 등산로 입구 및 취약개소에 CCTV 증설과 함께 가로등을 설치 물적 개선과 함께 총력적 치안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안전에 대한 문제는 여성뿐만 아니라 남녀노소 누구나 모두 추구 하는 것이다.

우리는 사회생활과 함께 현대 사회의 가장 최고의 목적은 모든 범죄로부터 안전을 보장 받는 것이다.

해미파출소의 경우 해미면, 고북면, 운산면 3개 면을 관할하고 있으며, 총 인구 2만 1617명으로 당진, 예산, 홍성군 등 3개 시.군과 경계를 이루고 있으며, 서해안 고속도로 서산IC, 해미IC를 관할하는 교통 요충지대 이다.

또한 천주교 순교 성지와 사적116호 해미읍성과 국보84호 마애삼존불상, 보물 143호인 개심사 등의 관광명소가 산재 하고 있으며 봄철에는 크고 작은 행사가 많음에 따라 주취폭력 및 차량털이 범죄 가능성과 종합대학인 한서대학교가 위치하고 있고, 주변에 원룸촌이 밀집되어 있음으로 인하여 성폭력 범죄의 잔재 가능성이 늘 상존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미파출소에서는 읍내리, 대곡리 2개 부락을 주민들로부터 탄력순찰 지역을 요청받아, 가시적인 순찰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여성들이 다수 거주하는 원룸촌이나 통행량이 적은 취약개소 주택가 골목길에 보안등을 보강하고 여성들의 안전한 귀갓길에 심리적 불안감을 해소 하기위해 주민 친화적 자세로 5분 이내 50m 내외 주변 지역을 도보순찰로 가시성을 높여 사전범죄 요인 행위 차단으로 주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하고 있다는 것을 명심 하여야 할 것이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시의회, 군용비행장 소음대책위원회와 간담회 개최
시의회, 군용비행장 소음대책위원회와 간담회 개최
소방서,
소방서, "구급대원 폭행 더는 안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