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고북연암농악단, 제46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농악부문 '장원'
  • 전인철 기자
  • 승인 2020.10.16 10:33
  • 댓글 0

서산 고북연암농악단(단장 최화수)이 지난 11일 전북 전주 전라감영에서 열린 제46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에서 농악부문(비대면, 현장심사) 전국 1위인 장원을 차지해 국무총리상과 1,000만원의 시상금을 받는 쾌거를 거뒀다.

대한민국 국악계 최고 권위와 역사를 자랑하는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는 올해 46회째로 국악분야 최고의 등용문으로 유능한 국악예술인 발굴과 한국을 대표하는 민족예술의 전통성을 전수하는 대회이다.

이번 대회는 판소리, 농악 등 총 12개 부문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쳤으며 농악부문은 충청, 광주, 전주 등 전국 각지에서 내로라하는 팀들이 참가해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겨뤘다.

최근 복원된 전라감영에서 치러진 대사습놀이에서 고북연암농악단은 전국에서 참가한 새한농악단, 지산농악보존회, 전주전통농악보존회, 부안근립농악단 등과 함께 농악 실력을 겨뤄 영예의 장원을 차지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으로 진행된 대회였지만, 고북연암농악단은 '고북 연암농악'을 전국에 선보이며 '서산농악'의 가치를 드높였다는 평을 받았다.

고북 연암농악은 고북면 초록리와 장요리 마을에서 전해 내려온 전통 판제로, 서산농악의 담백하고 신명나는 농악의 진수를 제대로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고북연암농악단 최화수 단장은 "전라도의 새로운 심장으로 재탄생한 전라감영의 마당에서 공연을 하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며 "농악은 관객과의 소통을 통해 흥미를 더 끌어올릴 수 있는데 이번 대회가 무관중 대회로 치러진 것이 매우 아쉬웠지만, 서산농악의 우수성을 전국에 알릴 수 있게 돼 기쁘다" 고 전했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다문화가족에 소방안전교육 나서
다문화가족에 소방안전교육 나서
'제9회 서산시협회장배 그라운드골프대회' 개최
'제9회 서산시협회장배 그라운드골프대회' 개최
여백
Back to Top